금호석유화학, 시각장애인 흰지팡이 1650개 제작 후원

박찬구 회장, 오목 친선경기 통해 시각장애 간접체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호석유화학은 오는 15일 ‘흰지팡이날’을 맞아 11일 서울시 강동구 소재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관장 백남식)에 시각장애인용 흰지팡이 제작 후원금 54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흰지팡이날’은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orld Blind Union)가 시각장애인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이끌어 내자는 취지에서 지난 1980년 10월 15일 선포한 기념일이다.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은 금호석유화학으로부터 지원받은 후원금으로 총 1650개의 흰지팡이를 제작해 도움이 필요한 시각장애인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흰지팡이는 7단 안테나형(최단 25㎝, 최장 135㎝)으로 고강도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된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부터 9년째 시각장애인의 자립을 위해 흰지팡이 등 보장구 제작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설명=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장(왼쪽)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에게 흰지팡이 제작후원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김성채 금호석유화학 사장,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장 등이 참석했다.

식후행사에는 시각장애인 가수 오하라 씨의 특별공연과 시각장애인 오목 친선경기가 이루어져 흰지팡이날의 의미를 함께 나눴다.

[사진설명=안대를 착용한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왼쪽)이 손끝에 의지해 시각장애인 오목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

한편, 금호석유화학은 화학제품으로 소외계층의 물리적 장애를 개선하고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운영하고 있다. 시각장애인 흰지팡이 보급 외에도 맞춤형 휠체어 제작지원, 복지시설 창호교체 등이 대표적이다. 2014년부터는 바라봄사진관의 재능기부로 후원활동을 따뜻한 사진으로 기록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