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포기 못한 백승주…“영창발언 진실 아닌 것으로 안다”

[헤럴드경제]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이 ‘영창논란’에 휩싸인 김제동을 또 한 번 언급했다.

백 의원은 13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지금까지 조사하고 보고받고 있기론 진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내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방부가 이 부분을 분명히 밝혀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 문제는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제기한 게 아니라 지난해 국방부 차관으로 있을 때 제기한 것”이라며 “평소 김제동씨가 군을 조롱하는 반복된 발언으로 군의 신뢰를 손상한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또 그는 ‘김제동씨가 경북 성주에서 사드배치 반대 집회에 참여해 문제제기를 한 게 아니냐’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김제동씨를 굉장히 재능 있고, 똑똑한 고향후배로 생각하고 있다.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앞서 백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김제동이) 군에 대한 신뢰를 실추시키고 있다”면서 한 방송에서 4성 장군 부인에게 ‘아주머니’라고 했다가 13일간 영창에 갔다는 김제동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