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수해구제” 찰스 왕세자, 음식점ㆍ선물가게 오픈

○…영국 찰스 왕세자가 스코틀랜드에 자신의 음식점과 선물가게를 열었다고 BBC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음식점을 낸 스코틀랜드 애버딘서의 발라터는 지난해 12월 폭풍으로 강물이 범람해 큰 피해를 당했던 곳이다. 가게 이름은 ‘로스시 룸스’로 정했다. 스코틀랜드에선 찰스 왕세자를 ‘로스시 공작’으로 부른다. 로스시는 스코틀랜드 남서부 뷰트 섬에 있는 작은 도시 이름이다.

찰스 왕세자가 음식점을 연 것은 그 자신이 시작한 발라터 홍수 피해 구제 캠페인의 일부분이다. 지난 1월 시작된 이래 이 캠페인을 통해 16만 파운드의 성금을 모았다.

찰스 왕세자는 홍수 직후 피해를 둘러보려고 마을을 찾았다가 한 정육점 주인이 자신에게 “발라터에 왕자님 선물가게를 내는 게 어떤가”라는 얘기를 듣고서 음식점을 열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