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파리서 연쇄 보석강도…대만 언론사 사장도 2억 털려

○…전 세계 부자들이 많이 찾는 프랑스 파리에서 이들을 표적으로 한 강도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다.

이달 초 미국 유명 방송인 킴 카다시안 웨스트가 100억원이 넘는 현금과 보석을 강도에게 빼앗긴 데 이어 대만의 유력 언론사 사장도 파리 자택에서 20만 유로(약 2억5000만원) 상당의 보석을 강탈당했다.

프랑스 경찰은 지난 4일 대만 언론사인 연합보(聯合報)의 왕샤오란(王效蘭) 사장이 파리 내 부촌인 16구에 있는 자택에서 강도를 당했다고 밝혔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12일 보도했다.

경찰 소식통은 왕 사장이 지난 4일 자택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데 강도 2명이 침입해 손에 끼고 있는 반지 등 보석 20만 유로어치를 훔쳐 달아났다고 전했다. 왕샤오란은 프랑스 명품 브랜드 랑방의 대주주이기도 하며 현재 파리에 살고 있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