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뮤지스 경리, 新 ‘광고퀸’ 탄생.. 최근 광고만 5개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걸그룹 나인뮤지스의 멤버 경리가 광고계 블루칩으로 떠오르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경리는 본업인 나인뮤지스 활동외에도 특히 설과 추석 연휴의 특집이나 파일럿 예능에 집중 출연해 인지도를 높인 것이 주효, 섹시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많은 남성 팬들에게 인기를 얻으면서 광고계의 러브콜도 끊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리는 올해 주류, 물, 화장품, 게임, 래시가드, 보험 등 각종 분야의 광고 계약을 체결, 최근 광고 촬영 스케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경리의 고급스럽고 섹시한 이미지가 많은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물론, 경리만의 특별한 눈빛과 매력이 좋아 많은 광고계 러브콜이 들어오는 것 같다.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무엇보다 경리를 좋게 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광고계뿐만 아니라 방송 섭외도 많은 상황이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리가 속한 나인뮤지스는 최근 유닛 나인뮤지스A 활동을 성황리 마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