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정신질환으로 활동 임시중단…“연습생 시절부터 앓아”

[헤럴드경제] 아이돌 그룹 ‘위너’의 남태현이 최근 정신질환이 악화돼 활동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YG는 12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위너의 컴백이 이 같은 이유로 연기되고 있음을 알렸다.

YG에 따르면 그는 연습생 시절부터 ‘심리적 건강’에 문제를 지니고 있었고, 최근 몇 달간 상태가 악화됐다.

현재 그는 위너의 국내외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본가에서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G는 “아직은 위너의 다음 활동시기를 예측할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다”라면서 “위너 멤버들과 함께 팀에 불어 닥친 첫 번째 위기를 잘 극복하고 다시 재도약 할 수 있도록 모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