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 中시장 집중

-사업성ㆍ성장 잠재성 높은 중국 시장 공략에 총력하기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녹십자가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의 글로벌 개발 전략을 수정하기로 했다.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글로벌 전략과제에 대한 사업 진단 결과 유전자 재조합 A형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의 미국 임상을 중단하고 중국 시장 공략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녹십자는 2012년부터 그린진에프의 미국 임상을 진행하면서 후속으로 중국 임상을 준비해왔다.

녹십자는 미국 임상 기간을 당초 2~3년 정도로 예상했지만 희귀질환의 특성상 신규 환자 모집이 더디게 진행돼 임상이 계획보다 지연됐다.

녹십자는 “이는 투자비용 증가와 출시 지연에 따른 사업성 저하로 이어져 미국 임상을 더 이상 강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단은 ‘완주’에 의의를 두기보단 성장 잠재성이 큰 시장으로 방향을 선회해 투자 위험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후속 제품 개발에 주력하겠다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풀이된다.

올 7월 승인을 받아 2018년 종료를 목표로 하고 있는 그린진에프의 중국 임상은 진행이 순조롭다. 녹십자가 이미 20여년 동안 혈액제제 사업을 중국에서 진행하면서 쌓아온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시장은 유전자 재조합제제 중심의 여타 글로벌 시장과 정반대로 혈장 유래 제품 중심으로 형성돼 있다. 현재 시장 규모는 1000억원에 못 미칠 정도로 미미하지만 향후 성장 가능성은 매우 높을 것이란 전망이다.

현재 중국에서 혈우병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아직 10명 중 2명꼴이지만 중국의 경제 성장과 의료 환경이 개선되면 치료 환자 비율과 치료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녹십자는 약효 지속기간을 크게 늘린 차세대 장기지속형 혈우병 치료제로 미국 시장 문을 다시 두드린다는 계획이다. 이미 기존 약물보다 약 1.5~1.7배 약효 지속기간을 늘린 혈우병 치료제가 미국 시장에 출시되고 있지만 녹십자는 이들 제품보다 최대 2배 지속되는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허은철 녹십자 사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상황, 투자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내린 전략적 판단”이라며 “현실적으로 공략이 가능한 시장에 집중하고 차별화된 후속 약물 개발을 가속화 시키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