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태국 조선?해양 사업 확대를 위한 교두보 마련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신흥시장인 태국 관련 사업활성화 발판을 마련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태국 해군과 ‘조선·해양 산업 현대화’, ‘해군 함정 공동건조’ 등에 대한 협력 및 공동연구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양측은 향후 5년간 태국 내 조선·해양산업을 새롭게 구축하고 기존 시설을 현대화하는 방안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방위산업 분야에서도 태국의 특수선 건조 역량을 높이기 위한 계획을 공동으로 수립하고, 향후 태국 해군 함정을 공동으로 건조하는 방안도 연구한다.

동남아시아 해양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점차 심화되고 있는 지역 해상분쟁과 군비경쟁에 대비하기 위해 태국은 해군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그 계획의 일환으로 2013년 8월 대우조선해양에 5000억원 상당의 최신예 호위함을 발주한 바 있다. 

[사진설명=최근 태국 해군본부에서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대우조선해양 특수선 사업담당 김덕수 상무 (오른쪽에서 세 번째), 나 아르레니치 (Na Arreenich, 오른쪽에서 네번째) 태국 해군참모총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태국 측은 해군 현대화 계획의 첫 번째 함정을 발주할 당시 쌓은 신뢰관계를 활용해, 조선·해양산업 현대화 프로젝트 또한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태국 측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조선·해양·특수선 분야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쌓아온 노하우와 기술력을 전수받기를 희망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태국의 국가 단위 프로젝트에 해외 조선소로는 처음으로 동참하게 된 만큼, 향후 태국이 추진하는 함정 등 특수선 사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담당 김덕수 상무는 “태국 해군은 지난 2013년 태국 국방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계약을 발주한 바 있다”며, “회사를 재차 신뢰한 태국 측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특수선 분야 및 조선·해양 산업 현대화를 위한 가장 효율적인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