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CCTV에선 클래식 음악이 나온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보다 쾌적한 공원환경을 위해 관내 공원에 ‘노래하는 폐쇄회로(CC)TV’를 설치, 시범 운영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노래하는 CCTV는 기계 내 비상벨 방송 시스템을 통해 클래식 음악, 범죄예방 계도방송 등을 순서대로 재생하는 서비스다. 구는 이를 통해 CCTV 활용도를 높이고 구민 만족도 또한 끌어올릴 계획이다.

시범 운영 장소는 사슴어린이공원 1개소, 발바닥공원 5개소, 초안산근린공원 7개소 등 모두 13개소다. 평일 기준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작동한다.


구 관계자는 “안전사고와 범죄 예방에 탁월한 효과를 보일 것”이라며 “다음해 4월부터 관내 모든 공원 CCTV 89개소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