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상공계의 호소…“파업으로 車ㆍ조선ㆍ해운 주력산업 동력 훼손 우려”

-파업철회ㆍ상생협력 촉구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부산과 울산, 창원 등 동남권 상공계가 최근 현대차와 철도노조에 이은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상공회의소(조성제 회장)와 울산상공회의소(전영도 회장), 창원상공회의소(최충경 회장)는 13일 오전 ‘현대차, 철도노조, 화물연대 파업 철회 촉구 호소문’을 공동 발표했다.

동남권 상공계는 호소문에서 “동남권 경제가 주력 산업인 조선ㆍ해운 산업의 경기 악화와 태풍으로 인한 수해까지 겹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차와 철도노조에 이은 화물연대의 파업은 지역 경제에 엎친 데 덮친 격이 되고 있다”고 했다.

또 수출주도형 우리 경제시스템이 전 세계적 불황으로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만큼, 지금은 자기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서로 양보하면서 다시 한 번 각오를 새롭게 다져야할 때임을 강조했다.

특히 “우리경제가 조선ㆍ해운산업의 붕괴로 한 쪽 버팀목을 잃어가고 있고, 이로 인한 대량실업이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과 열악한 환경에서 묵묵히 일하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을 생각한다면 오히려 국가 대표기업으로서, 산업 대동맥으로서의 성숙된 책임의식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동남권 상공계는 현대차와 철도노조, 화물연대는 파업으로 인한 국가적 손실과 국민 모두에게 돌아갈 피해를 먼저 생각하고 파업을 즉각 철회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 기업에도 일자리 창출의 주체로서 건전한 투자활동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내고 신뢰에 기반한 건전한 노사문화 조성과 투명경영에 적극 노력해 줄 것을 요구했다.

동남권 상공계 회장단은 “정부와 정치권, 경제계와 노동계 전체에도 대립과 반목보다는 신뢰와 상생의 기반 속에서 우리 경제가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도록 다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