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 회복한 양수경 “숨겨둔 아이 루머, 사실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양수경이 자신을 둘러싼 ‘숨겨진 아이’ 루머에 대해서 해명했다.

양수경은 지난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스타쇼 원더풀데이’에 출연해 “자녀가 셋 있는데 그 중 제가 낳은 아이는 하나”라고 밝혀 사람들을 놀라게했다.

이어 그는 “동생이 가버리고 남은 두 아이가 있다”며 “동생이 죽으면서 조카들을 입양했는데, 이후 ‘숨겨놓은 아이가 있다’는 소문이 나더라. 정말 무서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양수경은 “태어날 때부터 (두 아이를) 제 손으로 키웠다. ‘숨겨놓은 아이’ 소문은 내 조카들이었다”고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그는 “아이들 클 때까지 키우기로하고 입양했는데, 그 후 아기 아빠(남편)도 세상을 떠났다”며 “공황장애를 앓고 방황하고 힘들었던 저를 지켜준 건 아이들이다. 저와 제 아이 둘만 있었다면 힘든 시기를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며 조카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양수경은 최근 브라운관에 모습을 자주 내비치며 본격적으로 복귀했다. 그간 겪은 정서적 불안이나 생활고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꿋꿋하고 강한 멘탈을 보여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