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박 대통령 야만적 불법과 권력남용 자행…탄핵대상”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화예술인에 대한 검열을 위해 현 정부가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문화체육관광부로 내려 보냈다는 의혹에 연일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박 시장은 1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야만적 불법행위와 권력남용을 자행하는 현 정부와 대통령은 탄핵대상이 아닌가요?”라고 비판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앞서 그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이래서 불통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는 “2014년 지방선거 때 저를 지지한다고 선언한 1600여명 명단도 주요한 대상으로 포함되어 있다”면서도 “단순히 저를 지지한 문화예술인이 포함되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정상적 민주주의하에서 어떤 공직후보자를 지지했다고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온갖 불이익을 받았다는 사례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사진=박원순 서울시장의 페이스북 캡처

이어 그는 “권력의 막장 드라마이고 사유화의 극치다. 당장 국회는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리고 그 조사결과에 따라 탄핵이든, 사임요구든 그 무엇이든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 같은 의혹에 “관련 부처(문화체육관광부)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하고 있다”며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