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가락 아프다며 837일 입원…보험금 3억 챙긴 40代

경찰, ‘나이롱 환자’ 사기 혐의로 구속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경미한 발가락 질환을 핑계로 2년 넘게 병원에 입원하면서 수억원대 보험금을 가로챈 40대가 구속됐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권모(47) 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권 씨는 2010∼2015년 통원치료가 가능한 ‘무지외반증(엄지발가락이 새끼발가락쪽으로 기울어져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을 핑계로 47차례에 걸쳐 총 837일을 입원하고 보험금 3억2700여 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권 씨는 5개 보험사에 입원 일당과 입원 치료비를 받을 수 있는 보험상품 9종에 가입한 뒤 한 상품당 하루 입원 일당을 최대 5만원씩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별한 직업이 없었던 권 씨는 병원 입원 중 무단으로 외출ㆍ외박해 노래방, 유흥주점, 안마시술소 등 유흥업소에 다니며 보험금을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 보험사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권 씨를 다섯 차례 불러 조사했으나 그는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경찰은 병원 의무기록지를 확보해 의료분석원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총900여 일에 이르는 전체 입원 기간 중 837일은 입원이 필요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입원 기간에 유흥업소 등지에서 사용된 신용카드 내역을 확보해 들이밀자 권 씨는 그제야 혐의를 시인했다.

권 씨는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지자 구속되리라 판단하고 잠적했지만, 경찰은 통신수사 끝에 그를 체포해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권 씨는 생활비가 떨어지면 입원을 반복했다”며 “보험사의 의심을 피하려고 의료진에게 떼를 써 불필요한 수술을 다섯 차례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