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박’ 강석호, “與 국정보이콧 득보다는 실…대안 갖고 협치 필요”…당지도부 강경드라이브에 ‘제동’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국감 이후 예산안 처리와 이와 관련한 법인세 인상안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다수 야당’의 공세가 전망되는 가운데, 새누리당 내에서 “여당도 납득할만한 대안으로 협치에 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왔다. 야당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의 해임건의안 의결을 두고 빚어졌던 여당의 국정감사 거부 등 파행에 대해서도 “득보다는 민심을 잃었다”는 반성적 평가와 함께다. 여당 내 강경 주류인 친박(親박근혜계)의 입장과는 다른 비주류 ‘비박계’(非박근혜계)의 지적이다.

새누리당 내 비박계 인사로 꼽히는 강석호 최고위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김 장관 해임건의안 사태로 우리 새누리당이 국정(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했지만, 여러 가지로 국민에게 실망을 많이 드린 부분도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 국감이 끝나면 여러 가지 사안에서 여야간에 또 여러 가지 문제점과 대결이 일어날 수 있다”며 “ 야당이 취할 수 있는 행동에 대비해 우리는 준비가 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강 의원은 “그러나 이번 의사일정 (거부)사태에서 느꼈지만 득보다는 민심을 잃고, 또 여러가지 여당으로서는 당내 분위기 잃을(해칠) 가능성도 많다는 부분이 있다”며 “이제는 반대를 위한 반대보다는 대안을 내놓을 필요 있지 않나, 야당에게도 납득할만한 여러가지 대안을 갖고 모두가 협치에 임해야하지 않느냐 싶다”고 했다. 이는 이정현 대표의 단식과 당 차원의 국감 거부가 이어진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해서 여론이 악화되고 비박계를 중심으로 한 당내 일부 의원들이 당의 강경책을 비판했던 상황을 환기한 것이다. 강 의원의 이같은 지적은 친박 중심 당지도부의 대야 강경노선에 대한 비주류측의 비판적인 입장을 다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의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20대 국회에서 소우여당으로 전락한 새누리당이 의회권력을 쥔 야당에 대응하기 위해 선진화법을 써야(활용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며 “여야 이견으로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11월 30일까지 못하면 본회의에 자동부의 된다, 다수 차지한 야당이 부결하거나 단독으로 수정안 제출해 처리할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강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테러방지법과 관련해 야당의 필리버스터가 (선진화법에 근거한) 대표적 사례다, 합법적 진행이었지만, 주요 국정안 처리가 모두 마비된 19대 국회는 역대 최악이라는 평을 들었다”며 야당 뿐 아니라 여당에게도 협치를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