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퀀텀닷 SUHD TV’로 서남아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방글라데시에 삼성 ‘퀀텀닷 SUHD TV’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수출을 서남아 프리미엄TV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하는 계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등 주요 도시 10곳에 삼성 TV 전용 매장인 ‘TV 브랜드샵’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지의 주요 전자제품 매장 내에 ‘숍인숍(Shop in Shop, 매장 내 매장)’ 형태로 오픈한 ‘TV 브랜드샵’은 삼성전자 프리미엄 TV인 퀀텀닷 SUHD TV와 다른 TV들을 나란히 배치해 화질의 차이를 바로 비교해 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이다.

‘TV 브랜드샵’을 방문한 소비자는 퀀텀닷 SUHD TV의 생생한 색 재현력과 강렬한 태양빛, 어둠속의 디테일까지 세밀하게 보여주는 우수한 화질을 제품 비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설명=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 위치한 삼성전자 ‘TV 브랜드샵’을 방문한 현지 사람들이 삼성 퀀텀닷 SUHD TV를 둘러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연말까지 방글라데시 곳곳에 ‘TV 브랜드샵’을 200여개로 확대하며 서남아 프리미엄 TV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9월 삼성전자는 방글라데시 시장 진출 이래 처음으로 대규모 TV 런칭 행사를 갖고 퀀텀닷 SUHD TV와 서남아 지역 특화 TV인 조이 비트 TV 등 12종의 TV 신제품을 공개하기도 했다.

인구 1억6000만명의 세계 인구 8위 국가인 방글라데시는 2010년 이후 연평균 GDP성장율 6~7%를 유지하고 있는 서남아의 떠오르는 신흥 시장으로 평판 TV 보급률이 낮아 TV 시장 성장 잠재력이 크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문수 부사장은 “삼성 퀀텀닷 SUHD TV가 선사하는 최고의 화질 기술력으로 서남아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전세계로 뻗어나가는 삼성 퀀텀닷 SHUD TV로 11년 연속 세계 시장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