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화수, 2016 설화문화전 ‘설화(說話):Once upon a time – 견우 직녀’ 개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아시아의 철학과 지혜를 담아 조화와 균형의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홀리스틱 뷰티 브랜드 설화수가 이달 13일부터 내달 13일까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와 도산공원에서 2016년 설화문화전 ‘설화(說話): Once upon a time – 견우 직녀’를 개최한다.

‘설화문화전’은 설화수가 조화와 균형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실현하고, 브랜드의 뿌리이자 영감이 되어준 한국의 미를 전파한다는 철학 아래 10년째 이어오고 있는 문화 메세나 활동이다. 그 동안 전통을 소중히 지키고 전하는 작업뿐 아니라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통해 세대 간의 공감과 교류를 이끌어내는 문화 소통의 장으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국내 대표적인 메세나 활동으로 손꼽히고 있다. 2015년부터는 구전으로 내려오는 우리네 전통 설화를 현대적 관점으로 재탄생시켜 보다 많은 세대들이 흥미롭게 즐기며 공감할 수 있는 新문화적 전시를 이뤄냈다는 평을 받았다.

2016년에도 설화문화전은 그 의미를 이어가고자 한다. 2016년 설화문화전 ‘설화(說話): Once upon a time – 견우 직녀’는 오랜 세월 전해 내려오며 민족 정서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평가되는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견우 직녀’ 설화를 주제로 채택,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해 선보인다. 사랑과 약속, 만남과 이어짐 등의 상징적 소재로 이뤄진 설화를 서로 다른 분야의 현대 작가들과 함께 자유로운 상상과 참신한 감각을 더해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전시를 구현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익숙한 이야기를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재미와 상상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기획과 진행을 맡았으며, 주목받고 있는 현대미술 작가 11팀이 참여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디어 작가 김준, 조애리, FriiH, 건축가 stpmj, OAA, 오영욱, 설치미술가 전가영, 이수진, 박여주, 디자인 작가 패브리커, 안지미와 이상홍의 폭넓은 장르로 구성된 작가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견우직녀 설화를 해석한 풍성한 작품을 선보인다.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와 도산공원이라는 이원화된 전시공간에서 진행되는 만큼 관람객들이 현장에서 각 공간과 공간들의 연결된 의미를 스스로 찾아보는 등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전시 요소를 제공할 예정이다.

역사적 얼이 살아 숨 쉬는 도산공원에서의 전시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와 역사적 가치를 동시에 전파하고자 한 것은 물론,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설화수가 전통문화 계승과 함께 장인과의 상생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그간의 활동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15호 염색장 보유자 정관채 염색장과의 협업을 통해 장인의 숨결이 깃든 손수건과 노트 등의 아트상품을 통해 전통문화의 명맥을 이어나가는데 동참할 수 있는 경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