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호, 우즈벡전 지면 끝”…11월15일 상암서 ‘단두대 매치 ’

[헤럴드경제]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장소가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결정됐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월 15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에서 이란, 우즈베크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다.

월드컵 본선진출 직행은 2위까지 할 수 있기 때문에 다음 달 우즈벡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

현재 한국은 2승 1무 1패 승점 7, 득실차 1을 기록하고 있다. 우즈베크는 3승 1패 승점 9, 득실차 3을 기록 중이다.

대표팀은 총 6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이 중 2경기가 우즈벡전이다.

우즈벡과 2차전 원정경기는 최종전(2017년 9월 5일)으로 잡혀있다.

한국 대표팀은 우즈벡과 A매치 맞대결에서 13번 싸워 9승 3무 1패를 기록했다.

1994년 10월 13일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0-1로 패한 뒤 22년 동안 패한 적이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