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소리아를 왜 뽑나, 오해다”…‘소리아 발언’ 논란 해명

[헤럴드경제] 한국 축구대표팀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소리아 발언’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란 테헤란을 떠나기 직전 취재진과 SNS 인터뷰를 갖고 ‘소리아 발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한국은 11일(이하 한국시각)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0대1로 패했다.

경기가 끝난 후 기자회견장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우리에게는 카타르의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스트라이커가 없기 때문에 이렇게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고, 축구계 안팎에서는 “내 탓은 없고, 남 탓만 하는 감독”이라는 비아냥까지 흘러나오며 비난이 일기 시작했다.


이에 슈틸리케 감독은 SNS를 통해 “소리아 얘기가 나온 건 경기 날 아침 지동원에게 동기부여를 주기 위해 저돌적이고 적극적으로, 소리아가 했던것 처럼 해라. 그런 선수와 같은 플레이를 분석하고 준비하자는 의미였지, 내가 우리 선수들 대신 소리아를 선택하겠느냐. 그럴 거 같으면 메시를 선택했을 것이다”며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서양 문화에선 경기장 안에서 서로 안 풀릴 때 서로 욕도하고 부족한 점을 스스럼없이 얘기한다. 반면 한국은 서로를 존중하는 태도가 너무 강한데 경기장 안에서 만큼은 서로 강하게 얘기 하는것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손흥민이 물병을 걷어차 비난을 받는 것처럼 나도 감정이 격해진 부분은 있었다”며 자신의 발언에 잘못이 있었음을 시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