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지속가능 발전 향해 지자체 힘찬 도약 필요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은 12일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마을만들기 정책포럼’의 발표자로 나서 수원시의 민선5기와 6기 거버넌스 행정과 지속가능 도시로의 노력을 설명했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2016 서울마을주간’ 행사 기간 중 펼쳐진 이번 포럼에 참석한 염 시장은 “수원시는 정책에 시민의 소리를 반영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사람 중심의 시정운영을 추진했다”고 했다.


그는 “시민참여의 실현은 정책제안, 정책평가, 예산편성, 계획수립, 정책집행 과정에 시민참여 장치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주민참여예산제 본격 운영, 학생들이 제안하고 참여하는 전국 최초의 청소년위원회, 시민배심원제, 수원의 나아갈 길을 집단지성으로 결정하고 해결해 가는 원탁토론, 도시계획 시민계획단, 매년 130여개 마을만들기 추진주체를 만들어 내는 마을만들기, 마을르네상스 구현 등 수원시의 민선5기와 6기 거버넌스 행정의 상징적인 정책을 소개했다.

염 시장은 한 달간 차 없는 마을 행사인 ‘생태교통수원 2013’을 통한 주민과의 끊임없는 소통으로 이해를 구하고 문제를 해결한 사례, 저성장・저출산・고령화 시대에 대한 고민을 시민과 함께 나누며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는 ‘청춘도시 수원미래기획단’ 등 지속가능한 미래 준비를 위한 수원시의 노력을 전했다.

염 시장은 “끊임없는 공유와 참여,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한 ‘굿 거버넌스’와 ‘지속가능발전’을 향한 각 지방자치단체의 힘찬 도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