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보다 인격’…디즈니의 새로운 공주상 10대 원칙

디즈니 원칙 변경
디즈니가 포스터로 공개한 새 ‘공주 10대 원칙’

애니메이션에서 공주를 비현실적으로 묘사한다는 비판을 받은 월드 디즈니가 시대상을 반영한 새로운 공주 10대 원칙을 발표했다.

앞으로 외모가 아닌 인격에 초점을 맞춰 다양성을 포용하는 인물로 공주를 그리겠다는 게 골자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정보기술(IT) 전문 온라인 매체 매셔블이 12일 소개한 내용을 보면, 디즈니는 현대에 걸맞은 새로운 ‘공주 상’을 제시했다.

다른 사람을 보살피고 건강한 삶을 영위하며 외모로 판단해선 안 된다는 게 상위 세 원칙이다.

정직하며 신뢰할 수 있는 친구가 될 것, 자신을 믿을 것, 옳지 못한 것을 바로 세울 것, 최선을 다할 것, 충직하면서 헌신적일 것, 절대 포기하지 말 것 등이 디즈니가 이 시대 공주가 지녀야 할 덕목으로 내세운 항목이다.

타임은 디즈니의 새 공주 원칙이 외모와 특권을 버린 대신 충직함, 정직, 정의를 강조했다고 평했다.

이에 따라 과도하게 가느다란 허리와 손목, 큰 눈을 지닌 완벽한 외모의 공주가 잘생긴 왕자와 결혼하는 전형적인 디즈니 식 ‘해피엔딩’은 이제 애니메이션에서 보기 어려울 수도 있다.디즈니는 공주의 모습이 현 시대상을 담아야 한다는 여론에 따라 영국 학부모 5천 명과 함께 새로운 공주 상 찾기에 나섰다.

부모들은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시청하는 6∼12세 딸들이 배우면 좋을 만한 가장 중요하고 적절한 소양을 순서대로 꼽았다.그 결과 남을 배려하는 자질이 으뜸으로 꼽혔고 건강한 모습, 그리고 외모로 판단하지 않는 것이 2, 3위에 자리했다.부모들은 또 딸들에게 힘과 영감을 주는 실제 여성 롤 모델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 빈, 2012년 런던올림픽 육상 여자 7종 경기 금메달리스트인 제시카 에니스 힐을 선정했다.

디즈니 영화 공주들을 분석하고 새 원칙 제정에 참여한 육아 전문가 주디 리스는 매셔블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공주가 되는 것은 직함이나 왕관, 왕자와의 결혼이 아닌 신데렐라의 용기, 메리다 공주의 영웅주의, 백설공주의 관용을 본받는 것이라는 게 부모들이 내린 결론”이라고 평했다.

디즈니는 인종 다양성을 포용하고 전 세계 시장을 겨냥하고자 그간 아랍 공주 재스민(알라딘), 인디언 공주 포카혼타스, 중국 공주 뮬란, 흑인 공주 티아나(공주와 개구리), 라틴계 공주 엘레나를 선보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