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계좌’파문 스텀프 웰스파고 CEO 사퇴

미국 대형은행 웰스파고의 유령계좌 스캔들에 대한 책임을 지고 존 스텀프 최고경영자(CEO)가 물러났다. 스텀프는 퇴직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간) 스텀프는 이사회에 편지를 보내 웰스파고 CEO와 이사회 의장 자리에서 모두 즉각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웰스파고는 2011년부터 고객 몰래 계좌 200만개를 만든 사실이 드러나 지난달 초 1억8500만 달러(약 2085억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이후 웰스파고는 스텀프에게 지급된 보상금 4100만 달러(약 462억원)를 환수하겠다고 밝혔지만 비난 여론을 잠재우지 못했다.

사퇴하기 얼마 전 스텀프는 의회에 불려가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민주당 소속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의원은 스텀프의 사퇴를 촉구했다.

결국 사퇴를 결심한 스텀프는 퇴직금도 받지 않고 떠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전했다. 하지만 웰스파고 주식 등 스텀프가 보유한 자산은 1억3700만 달러(약 1544억원)에 달하는 것을 알려졌다.

향후 웰스파고의 CEO는 최고운영책임자인 티머시 슬론이 맡게 된다. 웰스파고는 이틀 전 티머시에게 더 많은 권한을 주는 등 최고 경영진을 재편한 바 있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