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50년 만기 국채 성공적 발행…정부 재원조달 능력 향상”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유 부총리는 “50년 만기 국고채의 성공적 발행으로 정부의 높아진 신인도와 우수한 재정 건전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정부의 재원조달 능력을 향상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50년 만기 국고채 발행 기념행사에 참석해 “우리 자본시장의 탄탄한 인프라와 국고채 전문딜러 제도의 역량을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유 부총리는 그러면서 “국채를 매개로 한 장기자본시장과 단기자금시장 간의 연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미래 만기 집중에 따른 위험을 최소화하고 정부의 재원조달 능력을 향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또 “이번 발행을 계기로 초장기 채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국내 장기투자 수요가 충분히 소화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조달한 귀중한 재원은 미래 세대의 행복과 경제 활력을 불어넣는데 소중히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본시장 선진화’와 ‘재정 효율화’라는 정책 목표를 조화롭게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50년 만기 국고채 인수단,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한국거래소 이사장, 한국금융투자협회장, 한국재정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