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진 합참의장, 미 전략사령관과 B-2 스텔스폭격기 순시…대북경고 메시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이순진 합동참모본부의장이 지난 12일 미국 네브라스카주에 있는 미 전략사령부를 방문해 세실 헤이니 사령관(해군대장)과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는 확장억제의 실행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고 합참 측이 13일 밝혔다.

또한 양측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 억제를 위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가기로 했다.

확장억제란 한국이 북한의 핵 공격 위협을 받을 경우 미국은 핵우산, 미사일방어체계, 재래식 무기를 동원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개념이다.

이 합참의장은 이날 미우주사령부, 사이버사령부 등 합동기능구성군사령부를 포함한 미전략사령부의 전반적인 역량과 시스템에 대해 상세히 보고 받았다고 합참은 밝혔다. 이후 B-2 폭격기와 B-52 폭격기 등을 직접 둘러보면서 유사시 한반도에 제공될 확장억제 전력을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사진=B-2 스텔스폭격기 폭격장면]


그는 이번 美 전략사 방문과 관련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 능력과 의지가 확고함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한미동맹은 만약 북한이 도발한다면 북한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헤이니 사령관도 “동맹국인 한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한 미국의 공약은 확고하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헌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전략사령부는 미사일 방어, 핵무기 운용, 지휘통제, 우주 작전, 정보 작전, 정보감시정찰(C4ISR) 등 전세계적 타격 및 전략적 억제 등을 주 임무로 하는 통합 전투 사령부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이 합참의장은 13일 미 합참의장과 41차 한미군사위원회(MCM)을 열고 한반도 안보상황 평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군사대비태세 강화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14일에는 한미일 합참의장회의에 참석해 3국 군사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