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미르재단, 정부 새마을운동 사업에도 개입”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대통령 측근인 최순실 씨가 설립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르재단이, 정부의 새마을운동 사업에도 개입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은 12이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무조정실 산하 새마을운동 공적개발원조(ODA)를 총괄·조정하는 민관합동기구인 ‘새마을 분과위’에 민간위원으로서 당시 재단법인 미르 이사인 조희숙 한국무형유산진흥센터 대표가 속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대표가 전경련 추천으로 미르 재단 이사가 됐고 미르 재단 사무총장의 추천으로 ’새마을 분과위‘ 민간위원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또 “새마을운동 ODA는 기업과 NGO(비정부기구)까지 참여하고 있고 그 예산이 143억원에서 올해 530억원으로 늘어났다”며 “조 대표는 창이나 전통문화 관련 일을 한 사람인데 새마을운동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했다.

이에대해 홍윤식 행자부 장관은 “새마을분과위의 인선 과정까지는 참여하지 않았다”며 “총리실에서 전문가 추천을 받은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