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입대 서류에 왜 애인 인적사항까지” 지적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육군 입대 시 작성하는 서류 속 항목들이 인권 침해요소가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12일 충남 계룡대에서 진행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병교육대에서 받는 병영생활지도기록부에는 가족의 학력ㆍ종교ㆍ직장ㆍ직위까지 다 쓰게 돼 있다“면서 ”게임 아이디와 페이스북 아이디, 여자친구의 인적사항과 친구의 직업까지 다 쓰라고 돼 있다”고 말했다.

‘썰전’ 출연 당시 이철희 의원 [사진=JTBC 화면캡처]

그는 “또 ‘나의 성장기’에서는 ‘내 생각에 여자들이란’ ‘학창시절 가장 가슴 아픈 기억’ 등을 작성하는 부분이 있다”면서“아무리 군대라지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된다. 기본권을 침해해선 안된다”고 질책했다.

이에 장준규 욱군 참모총장은 “날카롭고 따끔한 질책이다”라면서 “불필요한 가족과 애인 등에 관한 사항은 다 없앨 것이며 전반적으로 군에서 작성하는 양식들을 모두 다시 점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