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여객기에 나타난 英 왕세손비 ‘환호’

[헤럴드경제]영국의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Kate Middleton)이 공식 일정을 마친 뒤 전용기가 아닌 일반 상업용 비행기를 타고 런던으로 돌아갔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영국 런던으로 향하는 브리티시 에어라인 항공편에 깜짝 등장한 케이트 미들턴의 사진을 공개했다.

보통 영국 왕실은 브리티시 에어라인의 BAe-125 CC3 기종을 전용기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날 케이트는 일반 비행기에 탑승했다.


당시 케이트 미들턴은 남편인 윌리엄, 아들 조지와 동행하지 않고 홀로 네덜란드를 공식 방문해 일정을 소화한 뒤 영국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그녀가 이용한 좌석이 정확히 어떤 종류인지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일반 대중과 함께 비행기를 이용하는 왕세손비의 소탈한 면모에 영국 시민과 누리꾼들은 환호를 보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