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컨설팅 산업발전 ‘교류의 장’···‘중소기업 컨설팅 컨퍼런스’ 개막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제2회 중소기업 컨설팅 컨퍼런스’가 13일 서울 삼성동 라마다호텔에서 산업계ㆍ학계ㆍ정부 등 중소기업 컨설팅 분야의 전문가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막됐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 이하)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임채운)이 주최하고 (사)한국컨설팅학회와 (사)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 등 컨설팅 관련 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중소기업 컨설팅의 미래비전 제시, 학문적 성과 공유 및 정부정책 방향 논의 등을 위해 컨설팅 산업계의 국내ㆍ외 석학들과 민간 컨설턴트 및 정부 관계자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컨설팅 혁신’이라는 주제로 2일 간의 일정에 맞춰 컨설팅 산업행사와 학술행사로 진행된다. 1일 차는 업계 최고 전문가들의 기조연설 및 좌담회, 컨설팅사업 정책발표, 컨설팅 우수사례 발표 등 컨설팅 산업을 위한 행사다.

특히, 아이비엠(IBM) 인공지능 시스템 짐 스포러(Jim Spohrer) 연구소장, 국제경영컨설팅협회협의회 소린 카이얀(Sorin Caian) 회장, 쉬플리코리아 김용기 대표가 참여하는 기조연설 및 좌담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컨설팅 대응전략 및 향후 전망, 국내 컨설팅산업 발전 방향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컨설팅 학술행사인 2일 차는 서비스혁신 국제전문가협회 야시 모가담(Yassi Moghaddam) 전무이사 등의 국내ㆍ외 전문가들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컨설팅 접근 방법 등에 대한 구체적인 사례 등을 소개한다.

김형영 중기청 벤처창업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중소기업 컨설팅 분야에서 산업계ㆍ학계ㆍ정부가 한자리에 모여 정보와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급변하는 기업환경에 맞는 컨설팅 산업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이번 행사의 의미는 매우 크다”며, “중기청도 이러한 산업변화에 부응키 위해 지속적인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컨설팅 지원정책을 개선해 중소기업의 혁신을 뒷받침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