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금융ㆍ항공 뭉쳤다…부산은행ㆍ에어부산 전략적 MOU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지역항공사 에어부산(한태근 사장)과 BNK금융그룹(성세환 회장) 부산은행은 13일 부산시 남구 문현동 소재 부산은행 본점에서 ‘금융ㆍ항공 융합 서비스’ 전략적 업무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해온 대표적인 두 기업의 업무 제휴에 따라 항공과 금융을 전략적으로 결합한 상품 및 서비스가 제공될 전망이다. 부산은행에서 여행과 관련된 금융상품을 이용하는 고객 대상으로 에어부산 항공권 할인 혜택을 제공하거나 에어부산 탑승객 대상 부산은행 환전 환율 및 금리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에어부산과 부산은행은 마케팅 채널을 상호 공유하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인터넷과 모바일 웹사이트, 오프라인 창구 등 각 사의 마케팅 채널을 활용해 제휴 상품 및 프로모션을 홍보할 계획으로, 이는 항공과 금융 관련 맞춤 고객에게 특별 혜택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사진=사진 왼쪽에서 4번째 BNK금융그룹 성세환 회장, 5번째 에어부산 한태근 대표이사]

이날 성세환 BNK금융그룹 회장은 “에어부산과 업무협약으로 은행과 항공사의 융복합 제휴사업을 통해 양사 이용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두 기업이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손님들께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제휴 상품과 서비스 제공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