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고 졸업생 취업률, 7년 연속 상승…대졸 취업률보다 높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 고등학교 졸업생의 취업률이 7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지난 2월 특성화고(472개교)와 마이스터고(43개교), 일반고 직업반(77개교) 등 직업계고 졸업생 11만 4225명을 분석한 결과 취업률이 47.2%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46.6%보다 0.6%포인트 높은 수치로, 2009년 16.7%의 최저점을 찍은 이후 7년 연속 상승세다. 유형별로는 마이스터고 90.3%, 특성화고 47.0%, 일반고 직업반 23.6%다.

반면 대학진학률은 2009년 73.5%로 최대를 기록한 이후 계속 줄어 올해는 34.2%를 기록했다. 지난해 36.6%보다 2.4%포인트 하락했다.

진학자를 분석 대상에서 제외하는 대학 졸업자 취업률 조사방식을 적용하면, 직업계고 졸업생의 취업률은 72%로 대졸 취업률 67%보다 높게 나타난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직업 유형별로는 대기업 취업자가 12.5%, 공공기관·공무원 6.7%로, 전체 취업자의 19.2%가 소위 인기 직종인 대기업이나 공공기관 등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중등 직업교육비중이 30%까지 확대되는 2022년에는 취업률 65%를 달성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력해 고졸취업 활성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홍민식 평생직업교육국장은 “현장 중심의 직업교육을 통한 직무능력 향상으로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단순 기능인이 아닌 국가 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우수 기술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