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껍데기 벗겨진 ‘UFC 그녀’, 12월 복귀 겸 타이틀전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한때 여성 최강자로 군림하던 UFC 전 여자밴텀급 챔프 론다 ‘라우디’ 라우지(29ㆍ미국)가 1년 만에 8각의 케이지에 돌아온다.

라우지는 오는 12월 30일(이하 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07에서 동급 현 챔프인 아만다 누네스(28ㆍ브라질)를 상대로 타이틀전을 벌인다. 

자신만만함이 묻어나는 론다 라우지의 미소. 패배를 경험하기 전의 모습이다. 사진제공=(C)Zuffa, LLC

흥행 보증수표라는 이름값 덕에 타이틀 방어전 실패 뒤 1년만의 복귀전을 다시 타이틀전으로 치르는 나름 호사를 누리게 됐다. 일반적으로는 아무리 전 챔프라도 최소 한 차례 조정경기를 갖는 게 관례다.

라우지는 지난해 11월 UFC 193에서 언더독 도전자 홀리 홈(34ㆍ미국)에게 하이킥을 맞고 충격적인 실신 KO패를 당했다. 당시 패배 전까지 12전 전승에 워낙 압도적인 우세를 보여온 까닭에 전문가들도 그의 패배를 예상하지 못했다.

“남자도 이긴다” “나는 예쁜데다 강하다”며 특유의 오만한 표정으로 케이지 안팎을 활보하며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그는 패배 직후 칩거에 가까운 생활을 하기도 했다.

라우지는 이후 할리우드 영화와 광고 등에 출연하며 공백기를 보냈다. 지난 6월에는 무릎 수술을 받았다.

홀리 홈의 하이킥을 안면에 허용하고 있는 장면. 이 킥 한방이 론다 라우지의 무패전설을 붕괴시켰다. 사진제공=(C) Zuffa, LLC

라우지가 쉬는 동안 챔피언이 두 번이나 바뀌었다. 홀리 홈은 지난 3월 UFC 196에서 미샤 테이트(30)에게 완패했고, 새 챔프 테이트는 7월 UFC 200에서 누네스에게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무릎을 꿇었다.

챔피언 누네스는 13승 4패 전적으로 타격에 능하다. 현재 4연승을 달리고 있다. 예전의 천하무적 이미지의 라우지가 아닌 상황에서 속단하기 어려운 승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