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한민국 지식대상 4년 연속 수상 ‘쾌거’

-행정혁신 추진ㆍ정부3.0 가치 실현 등서 높은 평가 ‘최우수상’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청남도가 행정혁신 추진 공로를 다시 한 번 인정받으며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4년 연속 ‘대한민국 지식대상’ 수상기관으로 이름을 올렸다.

도는 13일 서울 신라호텔서 열린 세계지식포럼 ‘제5회 대한민국 지식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지식대상은 조직 구성원의 지식이나 노하우를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발굴, 조직 내 보편적 지식으로 공유ㆍ활용토록 함으로써 문제 해결 능력을 향상시킨 행정 및 민간 기관에 수여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지식경영상이다.


도는 지난 2014년 대상을 차지해 대통령 표창을 받았으며 2013년과 2015년에는 우수상을 수상, 전국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4년 연속 지식대상을 수상했다. 도의 이번 수상은 행정혁신의 일환으로 ‘제로-100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지식행정 체계 구축을 통한 정부3.0 가치 실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로-100 프로젝트는 ‘업무 누수 제로(0), 정보는 100% 공개하자’는 의미로, ‘투명하고 일 잘하는 지방정부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는 제로-100 프로젝트에 따라 정책포털 시스템과 직무편람 시스템, 공공기관 업무지원시스템, 인사정보 통합관리시스템 등 IT 인프라 구축으로 구성원들의 지식을 체계적으로 관리ㆍ활용할 수 있도록 해 누수 없는 행정을 추진하고, 재정정보공개시스템을 운영해 도민이 도정의 지식과 정보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지식행정 인식 제고를 위한 독서대학과 혁신대학, 직원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정책 아이디어를 이끌어 내고 있는 ‘무기명 토론방’ 및 ‘무기명 단체채팅방’, 문제 해결형 지식동아리 운영, 전국 최초 ‘협업포인트제’ 도입, 부서별로 분할된 업무 추진 방식을 개선한 ‘협업과제’ 추진 등도 호평을 얻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충남도는 그동안 가장 일 잘하는 지방정부, 대한민국을 이끄는 도정을 만들기 위해 행정혁신을 중점 추진해 왔다”며 “4년 연속 지식대상 수상 기관에 선정된 것은 그동안의 행정혁신 성과를 또 다시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지식대상에는 중앙부처와 전국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 43개 기관이 응모했다. 서면심사와 현지실사, 최종심사 등을 거쳐 20개 수상 기관이 최종 결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