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핵심 최재성 “대선 야권 통합은 힘들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최재성<사진> 전 의원은 18일 “오는 대선에서 야권 통합은 힘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친문(문재인)계의 핵심인사로, 당내 비주류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기도 했으며,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에서 가장 먼저 총선 불출마를 선언다.

최 전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기자와 만나 “과거처럼 오는 대선에서 정치공학적인 계산은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기 위해 국회를 방문하던 차였다. 최 전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내 당내 비노-친노의 갈등의 중심에 있던 인물로, 비노 인사들은 최재성 전 의원의 사무총장 인선, 총선에서의 역할 등에 반발했다. 결국 그는 “더 큰 헌신이 필요하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최 전 의원은 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이 호남지지율 하락과 그 대안으로 안희정 충남지사가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그런 얘긴 들어보지 못했다”며 “안희정 지사가 좋은 사람이라는 얘기는 들었다”고 했다.

그는 또 문 전 대표를 자주 만나냐는 기자의 질문에 “보지는 못하고, 문 전 대표로부터 가끔 연락이 오면 통화를 하는 정도”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