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 대통령, KOTRA 전격 방문‘이례적’

양국 경협 확대 방안 논의

방한 외국정상으론 네번째

루이스 기예르모 솔리스(Luis Guillermo Solis) 코스타리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헌릉로 KOTRA를 방문해 양국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13일 KOTRA는 “솔리스 대통령이 4일간 짧은 방한일정에도 양국 경제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모색코자 KOTRA를 전격 방문했다”고 밝혔다. 외국 정상의 KOTRA 방문은 미얀마, 라오스, 폴란드에 이어 4번째로, 외교가에서는 이례적인 일로 평가받는다.


이날 KOTRA와 코스타리카 대외통상진흥청(PROCOMER)은 ‘한-코스타리카 무역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 주요 내용은 ▷무역ㆍ투자 등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정보수집 및 교환 ▷무역ㆍ투자분야 사업 발굴 공동협력 및 공동 마케팅조사 실시 ▷무역ㆍ투자 분야 역량강화 교육연수를 통한 협력 추진 ▷양국 무역ㆍ투자 증진을 위한 비즈니스 활동 상호 지원 등이다. 이번 MOU를 계기로 양 기관은 한-코스타리카 경제가 실질적 협력 단계로 진입하는데 필요한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 한국 정부는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코스타리카 등 중미 6개국과 올해 내 FTA 체결을 목표로 협상중이다. 중미 6개국의 2015년 GDP 성장률은 3%로 중남미 전체 평균(-0.1%)에 비해 높다. 특히 코스타리카는 북미~남미를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일뿐 아니라, 미국, 중국, EU 등 45개국과 FTA를 체결한 미주 지역 ‘FTA 허브‘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코스타리카는 우리와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갖고 있어, 한국 기업이 관심을 가져야 할 유망시장”이라고 강조했다.

솔리스 코스타리카 대통령은 “한-중미 FTA는 중미 국가들의 다양한 경제개발 및 산업협력 수요를 충족시키는 한편, 한국 기업에게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인 상생형 FTA”라며 “이번 MOU가 한-코스타리카, 경협 확대의 기폭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민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