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7년 만에 신제품 ‘코카-콜라 레몬’ 출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코카-콜라가 천연 레몬향을 담은 신제품 ‘코카-콜라 레몬’을 출시한다.

‘코카-콜라 레몬’은 ‘코카-콜라 체리’ 이후 7년 만에 출시되는 새로운 맛으로, 톡 쏘는 탄산의 짜릿함과 천연 레몬향이 어우러져 상쾌하고 상큼한 맛이 특징이다.

제품 패키지는 레드 컬러가 돋보이는 코카-콜라의 모습을 유지하되 레몬의 이미지와 옐로우 웨이브를 함께 디자인해 상큼한 맛을 시각화했다.

코카-콜라 매니아 사이에서는 얼음에 담긴 시원한 코카-콜라에 레몬을 짜서 마시는 것이 코카-콜라를 맛있게 즐기는 방법 중 하나로 알려져 있는데, 코카-콜라 레몬 출시로 얼음만 있으면 누구나 레몬향의 상큼한 코카-콜라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진설명=코카-콜라가 신제품 ‘코카-콜라 레몬’을 출시한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코카-콜라는 그동안 코카-콜라 외에 코카-콜라 제로, 코카-콜라 라이트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왔다”며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코카-콜라 레몬’은 새로운 맛을 찾는 젊은 소비자층의 취향을 반영해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으로 일상 속 짜릿함과 상큼함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코카-콜라 레몬은 250ml 캔과 500ml 페트로 출시됐으며 식품점과 할인점, 편의점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기존 코카-콜라와 동일한 1300원(250ml, 편의점 기준)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