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한국인 3명 총격 피살…올 네번째

필리핀에서 한국인 3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 올해 들어 네번째 사건이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40~50대로 추정되는 한국인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필리핀 팜팡가주 바콜로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바콜로시는 인구 3만명의 작은도시로, 사탕수수밭에서 발견된 이들은 모두 머리에 총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성 한 명은 다리가, 여성은 손목이 장판테이프로 묶여 있었다.

사건이 발생하자 주필리핀 한국대사관 영사가 12일 현장에 출동에 현지 경찰을 상대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또 현지에 파견된 우리 경찰 협력관이 피해자의 지문을 우리 경찰청 과학수사담당관실로 보내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우리 경찰은 범죄가 잦은 필리핀에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수사팀을 파견했으며 현재도 3명의 협력관(코리아데스크)이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정부는 현지 공관 및 코리아데스크를 통해 필리핀 경찰 당국과 협조해 수사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피살 사건으로 올해 들어 필리핀에서 목숨을 잃은 우리 국민은 모두 6명(4건)으로 늘었다. 지난 5월에는 장 모 씨와, 선교 활동을 벌여온 심 모 목사가 사흘 간격으로 각각 피살된 채 발견됐다. 2월에는 은퇴 후 이민을 갔던 박모 씨가 목숨을 잃었다. 필리핀에서 한국인 희생자는 2012년 6명에서 2013년 12명으로 급증했으며 2014년 10명, 2015년 11명으로 3년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