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외은닉재산 830억원…예보, 환수율 30% 불과”

해외은닉재산

예금보험공사가 최근 5년간 파악한 해외은닉재산이 830억 원에 달하지만 환수한 금액은 3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해영 의원이 예보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2∼2016년 8월까지 예보가 발견한 해외은닉재산 가액은 7천4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예보가 환수한 금액은 2천400만 달러(한화 269억 원)로 29.9%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처럼 환수비율이 턱없이 낮은데 예보에서 해외은닉재산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은 6명뿐이라 업무처리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예보는 현지탐정과 변호사를 고용해 해외은닉재산을 회수하고 이에 대한 수수료를 지급하고 있는데 그 수수료는 5년간 9억3천5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예보는 인원충원과 지원으로 은닉재산 회수에 적극적으로 나서 단 1원의 재산도 남기지 않고 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