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2차 잠정합의안 합의…기본급 7만2000원 인상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차 노사가 12일 임금단체협상 2차 잠정합의안에 의견을 모았다.

윤갑한 현대차 사장과 박유기 노조위원장 등 양측은 이날 울산공장 본관에서 밤 늦게까지 이어진 27차 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이날 2차 잠정합의는 지난 8월 24일 1차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후 50일 만이다.


이날 노사는 기본급 7만2000원 인상을 비롯해, 성과급 350% 330만원, 재래시장상품권 50만원, 주식 10주 등의 합의안에 의견을 모았다.

기본급의 경우 지난 1차 잠정합의안의 5만8000원에 비해 1만4000원 인상됐고, 재래시장상품권도 30만원 올랐다.

이로서 현대차의 임금단체협상은 노조의 찬반투표를 통과하면 최종 타결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