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관광 新 명소 평화공원 21일 개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서울 홍대 인근에 새로운 명소가 될 평화공원이 개장된다.

마포구(박홍섭 구청장)는 21일 홍대권 한류관광 활성화와 구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동교동에 조성한 평화공원 준공식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박홍섭 구청장을 비롯해 지역 인사와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조성된 공원을 함께 둘러볼 예정이다.

평화공원은 국내외 주요 인사 등 연 20만여명이 방문하는 김대중도서관 맞은편에 위치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신촌과 홍대와도 가까워 새로운 관광명소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마포구는 동교동 김대중도서관 맞은편에 ‘평화공원’을 조성하고 21일 준공식 행사를 개최한다.]

구는 지난 2012년부터 서울시와 협업해 지역 주민들과 관광객 편의를 위한 광장을 조성키로 하고 기존 사유지를 매입해 3년여 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지상 광장(410㎡)과 지하 북카페(69.5㎡)를 갖춘 공원을 준공했다.

지난 5월 광장 조성이 완료된 후 주민들에게 친숙한 느낌으로 다가갈 수 있는 명칭을 공모해 지역의 역사성을 살리고 김대중 前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기리는 ‘평화공원’으로 선정했다.

평화공원의 지상부 광장에는 느티나무, 배롱나무, 수수꽃다리 등의 다양한 꽃과 나무를 심어 도시미관을 살렸으며 곳곳에 등의자를 설치해 누구나 편하게 와서 쉬어가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지하에는 책을 읽으며 차와 커피를 마실 수 있는 북카페를 조성해 일상에 지친 주민들이 차와 커피를 마시며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했다. 이 북카페는 마포구시설관리공단에 위탁해 운영되며 ‘공정무역 평화다방’이라는 이름으로 최근 인테리어를 마치고 20일 첫 손님을 맞는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홍대권 한류관광 활성화를 위해 조성된 평화공원이 앞으로 지역주민 및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