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발 쏘면 뜨거워 못잡는 신형소총 K2C1…보급중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우리 군의 신형소총인 케이투씨원(K2C1)이 지나친 발열로 보급이 일시 중단됐다.

기존 K2 소총을 개량한 K2C1은 성능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으나 총열 덮개 등에 변화를 기해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군 관계자는 13일 “K2C1 소총을 100발 이상 발사하면 총열 덮개가 뜨거워져 사용하는 데 불편하다는 불만사항이 일선 부대에서 제기됐다”며 “국방기술품질원을 포함한 유관기관이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총열 덮개 부분에는 레일 장치를 만들어 조준경과 같은 장비를 장착할 수 있도록 했다. 우리 군은 올해부터 일선 부대에 K2C1 약 1만8000 정을 보급했다.

당초 K2C1의 총열 덮개는 플라스틱이었으나 이를 알루미늄으로 바꾼 이후 발사하면 뜨거워지는 문제가 불거졌다. 때문에 덮개 재질을 다시 플라스틱으로 선택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