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베스트셀링카 ‘뉴 5시리즈’첫 공개

시속 최대 210㎞까지 자율주행

BMW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링카 ‘5시리즈’의 신형 7세대 모델이 13일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BMW그룹과 BMW코리아는 이날 동시에 뉴 5시리즈의 외관과 기본 정보, 적용된 기술 등을 공개했다.

뉴 5시리즈는 1972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서 76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세단이다. 특히 국내 수입차 시장에선 중형 세단 부문 독보적인 판매량을 보이며 BMW 대표모델로 인기를 얻어왔다.

뉴 5시리즈는 BMW의 핵심 가치인 ‘기술의 혁신’이 제대로 담겼다.

최첨단 자율주행 기술의 도입은 5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이다. ‘지능형 속도제어 어시스트(Intelligent Speed Assist)’ 기능이 적용돼, 정지 상태에서 210㎞/h에 도달할 때까지 차량이 가속, 제동, 핸들링을 제어할 수 있다. 또 차선 컨트롤 어시스턴트’(Lane Control Assistant)’를 통해 장애물을 인식해 갑작스러운 충돌을 피할 수 있는 기능도 적용됐다. ‘디스플레이 키’를 통해 원격으로 무인주차를 할 수 있는 ‘리모트 컨트롤 파킹’도 적용되는 등 최첨단의 자율주행 기술을 대거 도입했다.

중형 세단이지만 플래그십 세단인 7시리즈에 적용됐던 첨단 사양도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제스처 콘트롤’ 기능을 선택하면 음성, 손동작만으로도 주요 기능의 제어가 가능하다.

차체 크기는 커졌고, 무게는 100㎏ 감량했다. 뉴 5시리즈의 제원상 차체 크기는 전장 4935㎜, 전폭 1868㎜, 전고 1466㎜로 이전 대비 커져 중형 패밀리 세단으로 장점을 더했다. 이전 모델 대비 무게를 최대 100kg 줄이는 등 글로벌 친환경 이슈에 부합해 경량화를 이뤄낸 것도 특징이다. 엔진 라인업은 가솔린, 디젤 각각 2종류씩 4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조민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