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고메’, 출시 10개월 만에 누적매출 200억원 돌파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CJ제일제당은 프리미엄 서구식 브랜드 ‘고메(Gourmet)’가 출시 10개월 만에 누적 매출 200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고메’ 브랜드는 치킨류(‘고메치킨 순살크리스피’, ‘고메치킨 핫스파이시’, ‘고메 너겟’)와 스테이크류(‘고메 함박스테이크’, ‘고메 미트볼’), 스낵류(‘고메 핫도그 크리스피’) 등 총 6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2월 ‘고메치킨’ 2종을 출시하며 ‘고메’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였다. 소비자들에게 ‘특별한 미식(味食)의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 하에 글로벌 레시피 및 트렌드를 연구하고 외식 수준의 맛과 품질을 구현하는데 집중했다. 전자레인지만으로 조리가 가능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외식에서 즐기던 근사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적중하며 초반부터 큰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고메’ 브랜드의 첫 제품인 ‘고메치킨’은 출시 10개월 만에 누적 매출 120억원을 넘어섰다. 첫 달부터 매출 9억원을 기록할 만큼 인기가 좋았고, 3월부터는 월 매출 10억원 이상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6월에 출시된 ‘고메 스테이크’ 2종 역시 첫달 15억원의 매출성과를 거뒀고 4개월 간 누적 매출 65억원을 달성했다. ‘고메 핫도그 크리스피’도 8월 출시 후 누적매출 20억원을 돌파하며 히트상품 반열에 올랐다.

매출성과에 힘입어 시장에서의 지위도 달라졌다. CJ제일제당은 ‘고메 핫도그 크리스피’의 성과를 기반으로 10%대 시장점유율로 3위에 머물던 냉동 핫도그 시장에서 지난 8월 3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양식반찬 시장에서는 지난해 시장점유율이 26.9%였지만, ‘고메 스테이크’ 판매 호조로 올해(8월 누계)는 점유율이 60%까지 상승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고메 브랜드 매출 300억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