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대학생 봉사단, 벽화봉사로 전국 27개 지역 골목길 밝혔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KT&G(사장 백복인)가 올해 전국 27개 지역에서 오래된 골목길에 벽화를 그리고 도심 환경을 새롭게 개선하는 ‘상상을 입히다’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5월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구도심 지역의 오래된 골목길과 계단, 버스정류장 등에 벽화를 그리고, 마을의 공터나 전통시장에 화단을 조성하는 등의 봉사활동으로 현재까지 대학생 봉사단 6000여 명이 참여했다.

특히, 올해 경남 마산 대성동에서는 소방서와 협업을 통해 벽화 그리기와 함께 마을 곳곳에 소화기와 소화전을 설치해 안전한 마을 만들기에 나섰고, 서울 쌍문동에서는 벽화봉사와 화단 만들기를 실시하는 등 전국 27개 지역에서 다채로운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또, 지난 5월 서울지역에서 실시한 벽화봉사로 서울시에서 수여한 환경상을 수상하는 등 수혜 지역주민들과 지자체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사진설명=KT&G가 올해 전국 27개 지역에서 ‘상상을 입히다’ 벽화봉사를 실시했다. 사진은 KT&G ‘상상발룬티어’ 대학생 봉사자들이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서 벽화봉사를 실시하는 모습.]

KT&G 관계자는 “낡은 주택가의 골목길이나 도심지역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해당 지역의 대학생봉사자들과 함께 벽화봉사를 진행했다”며 “KT&G는 봉사단과 함께 주변의 힘들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더욱 다양한 봉사활동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설명=KT&G가 올해 전국 27개 지역에서 ‘상상을 입히다’ 벽화봉사를 실시했다. 사진은 KT&G ‘상상발룬티어’ 대학생 봉사자들이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서 벽화봉사를 실시하는 모습.]

KT&G 대학생 봉사단인 ‘상상발룬티어’는 지난 2011년 결성돼 현재까지 누적 봉사활동이 1300여회에 달하며 소속인원은 6800여명에 이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