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6, 자가용 기준 중형세단 왕좌 올랐다

올들어 총 3만6496대 팔려

7개월 연속 판매 1위 ‘기염’

르노삼성의 SM6<사진>가 7개월 연속(자가용 기준) 국산 중형차 판매 1위를 차지하며 중형차의 새로운 왕좌에 올랐다.

13일 국토교통부 용도별 차량 등록 자료에 따르면, SM6는 법인차나 영업용, 택시 등을 제외한 자가용 기준 출시 당월(3월) 5148대가 등록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9월까지 누적 기준 총 3만6496대로, 자가용 등록수 2만7244대를 기록한 쏘나타를 따돌렸다.

다만 자가용, 관용, 택시, 영업용을 모두 포함한 전체 등록 대수는 쏘나타가 1위, SM6는 2위였다. SM6는 자가용 등록 비율이 93.7%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쏘나타의 전체 등록대수는 5만243대였지만, 자가용 비율은 54.2%였다. 


르노삼성은 “7개월 동안 두 차종 간 자가용 누적 등록대수 차이가 9000여대에 달한다“며 “이 같은 추세라면 SM6가 연간 최다 자가용 등록 중형차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SM6는 3월부터 9월말까지 총 4만513대가 판매되면서, 출시 7개월 만에 누적 판매대수 4만대를 넘어섰다. 최고급 트림인 RE의 판매 비중이 41.9%로 차상위 트림인 LE(46%)까지 포함하면 고급모델 판매비중이 전체 판매의 88%를 차지하는 등 르노삼성의 고급화 전략이 판매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조민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