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방통위 “갤노트7 교환ㆍ환불 문제 없도록 할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갤럭시노트7 교환 및 환불 업무가 일부 매장에서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과 관련해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이 철저히 조사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감사에서 오세정 국민의당 의원은 “갤노트7에 대한 환불이 오늘부터 이뤄지고 있는데 지금 상당히 혼선 있는 것 같다”며 “어제까지만 해도 KT만 선택약정 할인금을 반환해주겠다고 했는데, 이날 자정이 다 돼서 SKT와 LG유플러스도 반환해주겠다고 하면서 일부 매장에서 혼란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 의원은 “실제로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교환 등을 거부하는 케이스도 많은 것 같다”며 “첫날이라 아무래도 혼란이 있었겠지만 방통위에서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성준 위원장은 “미래부와 같이 대리점에서 (교환ㆍ환불을)거부한다던지 그런 일이 절대 없도록 조사하고 문제점이 발견되면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13일 전국 이동통신 대리점 및 판매점에서 갤럭시노트7에 대한 교환ㆍ환불이 시작됐다. 대체로 한산한 분위기에서 교환ㆍ환불 업무가 진행됐으나, 일부 매장은 대체 단말이 준비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교환 요청을 거부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