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경련 비판 마땅하나 대기업과의 공유는 필요”…전경련 해체엔 무응답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전국경제인연합회와 관련, “전경련이 반기업적 행태를 보였고 비판받아 마땅하나 대기업과 끊임없이 의견을 나누는 건 필요하다”고 했다. 전경련 해체 여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문 전 대표는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4대 기업 경제연구소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경제가 어떻게 다시 활력을 찾을지 대화를 격의없이 나눴다”며 “이는 외연확장이나 중도가 아닌 실용적인 태도”라고 했다. 이날 문 전 대표가 4대기업과 만나는 것과 관련, 일각에선 문 전 대표가 국민성장론을 앞세워 경제정책의 중도화를 꾀한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박영선 더민주 의원이나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이날 간담회를 비판한 데에는 “앞에선 법인세를 낮추고 뒤로는 준조세 성격의 막대한 자금을 걷는 건 반기업적 행태이고 그 점에서 전경련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에 큰 역할을 하는 대기업과 끊임없이 의견을 나누고 인식을 공유하는 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간담회를 앞두고 “행보가 황당하다”며 “의원들은 전경련 해체를 주장하며 경제정의를 논하는데 이런 행보는 스스로 경제철학 부재를 고백하는 게 아니냐”고 문 전 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 역시 “현재 국회에서 전경련 해체가 거론되고 야당과 청와대ㆍ여당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며 “시기적으로 부적절하기에 (간담회를) 취소했으면 한다”고 밝혔었다.

또 기자들이 전경련 해체에 대한 입장을 물었지만 문 전 대표는 답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빠져나갔다. 최근 야권은 물론 여권에서도 전경련 해체 주장이 불거지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경제연구소장ㆍ현대경제연구소장ㆍLG경제연구원장ㆍSK경영경제연구소장 등 4대 기업 경제연구소 대표가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