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푸미폰 태국 국왕 서거 성명…“깊은 애도, 영면 기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 서거와 관련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하고 푸미폰 국왕의 영면을 기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푸미폰 태국 국왕 서거에 즈음한 대통령 성명’을 통해 “재위기간 중 태국의 6ㆍ25전쟁 참전으로 우리나라와 각별한 인연이 있는 푸미폰 국왕의 서거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가족들과 태국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은 태국의 아버지이자 정신적 지주로서 70년간 태국을 이끌면서 1932년 근대 태국의 탄생에서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태국의 역사와 그 삶을 함께 하셨다”며 “태국 국민을 통합과 화합으로 이끈 고인의 리더십은 늘 기억될 것”이라고 회고했다.

[사진=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

또 “태국 국민들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으로, 특히 가장 어렵고 빈곤한 사람들을 위해 평생을 헌신해 깊은 존경을 받아온 푸미폰 국왕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푸미폰 국왕은 세계 최장 재위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13일(현지시간) 향년 88세로 서거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