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ㆍ野 정면충돌 ]靑ㆍ檢 ‘역공’에 뭉치는 야권공조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청와대와 검찰의 역공에 야권이 다시 뭉쳤다.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설전까지 벌인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이 최근엔 청와대를 상대로 공조 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청ㆍ야(靑ㆍ野) 대결 구도 앞에 야권 내 주도권 경쟁은 잠시 휴전에 들어갔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지난 8월 추경안 처리 과정 당시만 해도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당이 새누리당과 공조하는 흐름을 보이면서다. 당시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되지도 않는 ‘조정자 콤플렉스’를 그만 벗어라”며 “야권의 우당으로 남을지 회색지대에 남아 새누리당 편을 들지 선택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용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더민주가 동료 야당이지만 현재 정치구도가 3당체제란 점을 잊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무조건 야권공조를 선택하지 않겠다는 선 긋기다. 사드 배치 찬반을 두고도 두 정당의 입장이 갈리면서 야권 공조 체제가 흔들리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국감을 전후하면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결과적으로, 청와대가 야권공조를 야기한 측면이 크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등에서 청와대는 연이어 야권을 정면 겨냥했다. 야권으로선 내부 경쟁보다 더 시급한 과제가 생겼다. 법인세ㆍ소득세율 인상, 우 수석 사퇴, 재단 의혹 관련 증인 채택 등 최근 현안마다 야권은 하나같이 정부ㆍ여당과 각을 세웠다. ‘형제혁장외어기모(兄弟鬩牆外禦其侮, 형제가 담장 안에선 싸우지만, 밖에 적이 있으면 함께 막음)’으로 현 상황을 비유하는 분석도 있다.

최근엔 양당 지도부가 논란에 휩싸이자 서로 지원에 나서기도 했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과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간에 설전이 벌어지자 더민주 측은 “간첩에 비유하거나 신체적 문제에 대해 발언한 건 금도를 지키지 않은 것”이라며 김 의원 제소에 동참했다. 지난 13일에는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에 기소되자 박 비대위원장은 곧바로 “추 대표까지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한 건 이해할 수 없다”고 공개적으로 추 대표를 지원했다. 


이런 흐름에도 불구하고, 언제든 공조 대신 대결구도로 전환할 변수도 적지 않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최근 “조정자가 아니라 더민주의 2중대였다. 결국 친노 세력에 흡수통합되는 운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국민의당을 자극했다. 야권 내 주도권 경쟁을 부추기는 전략이다.

국감 이후 청와대와 야권의 전면전이 소강 상태에 접어들면 국회는 곧장 대선 국면에 돌입한다. 야권통합, 제3지대론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야권공조의 가장 큰 변수다. 그밖에 사드 찬반의 입장 차나 중도층을 겨냥한 각 당의 경제정책 정체성 경쟁 등도 야권공조를 흔들 변수로 꼽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