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野 선거사범 기소 반발에 “검찰 판단한 문제” 선긋기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야권이 선거사범 기소 결과를 우병우 민정수석의 작품이라면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 말을 아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춘추관에서 야권의 주장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검찰에서 판단하는 일을 어떻게 말하겠느냐”고 답변했다.

국정감사 기간 쏟아진 의혹과 마찬가지로 국회에서 불거진 논쟁과는 거리를 두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야권은 검찰이 4ㆍ13총선 사범 공소시효 만료일이었던 전날까지 현역의원 3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특히 추미애 대표와 윤호중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가 대거 포함된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이번 선거사범 기소를 ‘우병우 비리사건’과 ‘최순실 게이트’를 덮기 위한 ‘야당 탄압’으로 규정하고 검찰과 전면전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추 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야당은 정치보복의 대상이 됐다”면서 “친박(친박근혜)은 신성불가침 영역인 것 마냥 검찰은 명백한 편파기소와 허위조작 기소를 자행하며 법을 농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게 된 송영길 의원도 “지난 대선에서 국정원 댓글작업을 선거법으로 기소하면 박근혜 대통령은 당선무효형에 해당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더민주는 검찰의 이번 선거사범 기소 결과 배후에 우 수석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추 대표는 “모든 과정의 컨트롤타워가 우 수석이라는 정황도 나온다”면서 “비리와 국정농단으로 기소돼야 할 사람들이 여전히 권력 제일선에서 무도한 광기를 부리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여러 군데 탐문한 결과 우 수석의 작품이라는 것이 중복적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민정수석이 개인감정을 갖고 야당과 전면전을 선언해도 되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검찰은 전날 자정 기준으로 현역 의원 3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 정당별로는 더민주 소속이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새누리당 11명, 국민의당 4명, 무소속 2명 순이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