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野 정면충돌] 與, 靑방어ㆍ공안공세에 총력…비주류 반발이 변수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청와대와 야당이 정면 대결로 치닫고 있다. 야당이 우병우 민정수석, 미르ㆍK스포츠재단,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검찰 비리 등을 핵심 현안으로 청와대에 거센 공세를 퍼붓는 가운데, 검찰은 추미애 대표 등 야당 의원들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 기소하면서 대치 정국에 기름을 부었다. 야당의 일방적 공세를 받던 청와대와 검찰이 ‘역공’으로 전환한 양상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청와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침묵과 부인으로 방어태세였던 여당도 공세로 돌아섰다.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검찰 기소에 대한 야당의 ‘정치탄압’ 주장에 대해서 14일 국감대책회의를 통해 “제1야당 대표를 기소한 것을 야당 탄압이나 정치공작이라고 하는 것은 특권 중의 특권의식”이라며 “야당은 자기들에게 거슬리는 일만 있으면 청와대와 우병우 수석을 비난하는 것이 상습적이 됐다, 추미애 의원은 본인 잘못을 더 이상 덮으려고 국민을 호도하지 말고 검찰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사진=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국감대책회의에서 김광림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여당은 오는 20~21일로 예정된 운영위의 국감에서도 ‘청와대 엄호’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청와대 관계자는 우 수석의 증인 출석 여부에 대해 “관례대로”라며 기존의 불출석 입장을 고수했다. 안 수석의 경우에는 “운영위에는 본래 나가시는데, (지켜)보자”고 했다. 그러나 안 수석이 증인으로 출석해도 미르ㆍK재단 대기업 모금과 관련해선 ‘검찰 수사 중인 사안’임을 들어 핵심 쟁점은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최근 들어 ‘공안 공세’도 강화하고 있다. 사드, 백남기 농민 등의 이슈에 대해서다. 14일 국감대책회의에서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박원순 시장의 전날 SNS를 통한 박 대통령 비판 발언에 대해서도 “서울시장이 좌파시민단체 대표인양 선동을 한다”고 했다.

그러나 내부 불안 요소도 있다. 당지도부 방침에 이견을 가진 비주류, 비박계(非박근혜계)의 반발이다. 강석호 의원은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대안을 갖고 야당과 협치해야 한다”고 했고, 이혜훈 의원은 공공기관의 전경련 탈퇴를 거듭 요구하는 동시에 미르ㆍK재단 증인 및 백남기 농민 사인을 두고 당지도부와 다른 의견을 냈다. 또 유승민 의원도 국감에서 당 방침과 달리 법인세 등 증세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