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표준원 “갤럭시노트7 조사 후 필요시 행정처분 내릴 것”

[헤럴드경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이 리콜 이후 교환된 새 갤럭시노트 7에 대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결함이 발견되면 행정처분을 내릴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이 맡는다.

KTL 이원복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오늘 국가기술표준원에서 갤럭시노트 7을 저희에게 의뢰할 예정”이라며 “안전검사를 충분히 검토해 이달 안에 충분히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제품 결함 발생 시 국표원이 내릴 수 있는 행정처분으로는 리콜 권고, 리콜 명령 등이 있다.

갤럭시노트 7의 경우 이미 삼성전자에서 국표원의 권고를 받아 판매를 중단한 상태이기 때문에 행정처분 자체가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행정처분이 내려지게 되면 삼성전자는 국표원에 리콜 계획서를 제출하고수거 진행 상황과 후속조치 등을 보고해야 할 의무가 생긴다. 만약 후속조치가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보완토록 지시할 수 있다.

국표원 측은 “사고원인 규명은 삼성전자와 협력해 이뤄지며 미국 CPSC와도 정보를 어느 정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